본문 바로가기
주메뉴 바로가기

연암대학교 상남숙사

생활안내
처음으로생활안내소방안전

소방안전

재신고 : 국번없이 119

1. 발화 초기의 안전조치

 - 최초 발견자는 큰소리로 다른 사람들에게 화재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알린다. 

 - 즉시 소화기와 모래, 옥내 소화전 등을 이용하여 소화 작업에 임해야 한다.
 - 초기소화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면 지체 없이 소방관서에 신고를 하고 대피해야 하는데 이때는 연소속도를 늦추기 위하여 반드시 출입문을 닫고 대피 하여야한다.

 

2. 화재신고 

 - 소화기나 물 등을 이용하여 초기소화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면 즉시 소방관서에 화재 신고를 해야 한다.
 - 일반 화재가 발생하면 최초 발견자는 큰소리로 “불이야”를 외치거나 비상벨을 눌러 화재사실을 외부에 알려야 한다.
 - 화재발생 장소, 주소, 주요 건축물 또는 목표물, 화재의 종류 등을 상세하게 설명하여야 한다

 

3. 피난유도 및 대피요령

 가. 피난유도

불특정 다수인이 출입하는 백화점이나 고층복합건물 등에 화재가 발생하였을 경우 건물구조를 상세하게 알지 못하는 사람들은 당황하거나 겁을 먹게 되어 이성을 잃고 무분별한 행위를 하게 되므로 화재 시에는 그 건물구조에 익숙한 사람이 적절한 피난 유도를 해야 한다.

 
  • 만일의 경우를 생각하여 피난계획을 세워둔다.
  • 평소 피난 통로의 확보와 피난 유도 훈련을 철저히 실시한다.
  • 건물 내부에는 두 개 이상의 피난 통로를 설치하여 유사시에는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.
  • 피난 유도시에는 큰 소리로 외치는 것보다 가급적 불안감을 느끼지 않도록 차분하고 침착하게 행동하여야 한다.
 

 나. 대피요령

가장 주의해야 할 것은 유독가스와 연기로 인한 질식이다. 당황하거나 무서워하지 말고 빠르고 침착하게 행동하여야 한다.

 
  • 문에 손을 대어본 후 만약 문밖에 연기와 화기가 없다고 생각이 들 때에는 어깨로 문을 떠받친 다음 문 쪽의 반대방향으로 고개를 돌리고 숨을 멈춘 후 조심해서 비상구나 출입문을 열고 대피한다.
  • 연기 속을 통과하여 대피할 때에는 수건 등을 물에 적셔서 입과 코를 막고 숨을 짧게 쉬며 낮은 자세로 침착하고 질서 있게 대피하여야 한다.
  • 피난 시설 및 피난 기구 없이 아래층으로 대피할 때는 커튼 등으로 줄을 만들어 타고 내려간다.
  • 일반 외부로 대피한 사람은 귀중품을 꺼내기 위해 절대 건물 안으로 진입해서는 안된다.
  • 아래층으로 대피가 불가능할 때에는 옥상으로 대피하여 반드시 바람을 등지고 구조를 기다려야 한다.
  • 화염을 통과하여 대피할 때에는 물에 적신 담요 등을 뒤집어쓰고 신속히 안전한 곳으로 대피한다.
  • 고층건물 화재시 엘리베이터를 절대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.
 

 다. 불이 난 건물 내에 갇혔을 때의 조치요령

화재발생시 가장 주의해야 할 것은 유독가스와 연기로 인한 질식이므로 당황하거나 무서워하지 말고 빠르고 침착하게 행동하여야 한다.

 
  • 대피가 어려울 때에는 무리하게 통로나 계단들을 통하여 대피하기 보다는 건물 내에서 안전 조치를 취한 후 갇혀있다는 사실을 외부로 알린다.
  • 연기가 새어들어 오면 낮은 자세로 엎드려 담요나 타올 등에 물을 적셔 입과 코를 막고 짧게 호흡을 한다.
  • 일단 실내에 고립되면 화기나 연기가 없는 창문을 통해 소리를 지르거나 물건 등을 창 밖으로 던져 갇혀 있다는 사실을 외부로 알린다
  • 실내에 물이 있으면 불에 타기 쉬운 물건에 물을 뿌려 불길의 확산을 지연시킨다.
  • 화상을 입기 쉬운 얼굴이나 팔 등을 물에 적신 수건 또는 두꺼운 천으로 감싸 화상을 예방한다.
  • 아무리 위급한 상황 일지라도 반드시 구조된다는 신념을 가지고 기다려야 하며 창 밖으로 뛰어 내리거나 불길이 있는데도 함부로 문을 열어서는 안된다.
 

★연기의 성질

  이동속도 : 1초에 수평으로 3~5m 정도

  위험장소 : 밀폐된 장소의 높은 곳

 

화재 시에는 엄청난 유독가스가 발생하고 있다. 화학제품이 탈 때는 보통 목재류가 탈 때보다 10~25배 이상의 연기가 발생하고 그 외 청산, 염화수소, 호스겜 등의 유독가스를 발생 시킨다. 이 가스는 극히 미량으로도 호흡장애나 마비를 일으켜 죽음으로 몰고 간다. 보통 사람은 일산화탄소 1%포함한 공기를 약 2분 정도 호흡하면 질식으로 생명을 잃게 된다. 

 

4. 화재발생 후 전기·가스 안전관리

 가. 전기로 인한 재해예방 요령

  • 화재 발생 시 가능하면 전원 차단기를 끄고 대피한다.
  • 화재의 진화 후에는 진화 과정에서 다량의 물이 전기 시설물에 묻어 있는 경우가 많으므로 전기배선 등을 함부로 만져서는 안된다.
 

 나. 화재 및 폭발시 행동요령

  • 사고발생 즉시 119에 신고하여 화재 진압 및 인명구조 요청을 하고 가스안전공사 및 공급 업소에도 신고를 한다.
  • 현장에 도착한 응급조치반에게 잠그지 못한 가스밸브 등의 시설 상태를 알려 신속한 조치가 이루어지도록 한다.
 

 다. 피해자 발생시 응급조치

 
  • 즉시 피해자를 바람의 반대방향으로 대피시켜 신선한 공기가 장소에서 옷이나 피부에 부착(흡착) 유무를 확인한다.
  • 유해물이 옷이나 피부에 부착되었을 때 즉시 옷을 벗기거나 피부 등을 잘 씻어낸 후 담요 등으로 보온 한다.
  • 의식이 없어 호흡에 장애가 있으면, 심장 마사지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여야 한다.
  • 신속히 119에 신고하여 병원으로 후송하고 의사의 지시를 받는다.

     

    맨위로